•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플리토, 언어 '빅데이터' 핀란드어 신규 추가

총 25개국 언어데이터 확보…오는 7월 첫 사업모델 특례 상장

양민호 기자 | ymh@newsprime.co.kr | 2019.06.13 09:49:27

[프라임경제] 국내 첫 사업 모델 특례 상장을 앞둔 플리토(대표이사 이정수)가 자사 언어 빅데이터에 핀란드어를 신규 추가하며, 총 25개국 언어를 확보하게 됐다고 13일 밝혔다.

이정수 플리토 대표이사가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2019 한-핀 스타트업 서밋'에서 IR을 진행하고 있다. ⓒ 플리토


회사 측은 "핀란드는 스타트업 강국으로 잘 알려져 있는 만큼 성장잠재력이 높아 플리토가 수집하는 언어 빅데이터에 추가하게 됐다"며 "또 플리토가 가진 사업경쟁력을 인정받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북유럽 3개국 순방에 동행, 이를 계기로 유럽 시장에 플리토의 언어 빅데이터 사업 모델과 기술력을 선보일 수 있었다"고 전했다.

실제 플리토는 문 대통령 북유럽 순방 일정 중 지난 11일 헬싱키에서 열린 '2019 한-핀 스타트업 서밋'에 참석해 인공지능 기술, 음성 언어데이터 등을 결합한 언어 빅데이터 솔루션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한국, 핀란드 양국 정상을 비롯해 300여명의 업계 관계자가 참석한 자리에서 플리토의 사업 경쟁력을 알렸다.   

플리토 이정수 대표이사는 "핀란드와 인접한 스웨덴, 노르웨이, 러시아 등이 모두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탓에 언어 인공지능 관련 기업에 대한 관심이 높다"며 "현지 관계자들이 플리토의 차별화된 사업 모델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언어는 국가를 막론하고 수요가 발생하는 시장이기 때문에, 글로벌 시장에 플리토의 사업 경쟁력을 활발하게 알려 언어 빅데이터 글로벌 리더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플리토는 유저 1030만명을 보유한 자체 플랫폼을 활용해 25개 종류의 언어 빅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는 국내 유일 언어 빅데이터 기업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