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정은 국무위원장, 故 이희호 여사에게 조의문·조화 전달

"이희호 여사에 각별한 감정…유족들 슬픔 이겨내길"

김경태 기자 | kkt@newsprime.co.kr | 2019.06.13 08:40:29

[프라임경제]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故 이희호 여사 앞으로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해 왔다고 밝혔다. 

김여정 노동동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등 남측 관계자들에게 조화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 연합뉴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측에서 김여정 조선노동당 제1부부장 등이 김정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기 위해 판문점 북측 지역 내 통일각으로 나왔다"며 "남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그리고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부이사장 등이 나갔다"고 밝혔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김정은 위원장께서 이희호 여사님에 대해서는 각별한 감정을 갖고 김여정 제1부부장이 남측의 책임 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하며 "부디 유족들이 슬픔을 이겨내고 김대중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의 뜻을 받드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남북 양측 인사들의 만남은 오후 5시에 시작해 5시15분까지 약 15분 동안 진행됐으며, 김정은 위원장이 보낸 조화와 조의문은 바로 이희호 여사님의 장례식장으로 전달했다. 

한편 정의용 실장은 김여정 부부에게 "이희호 여사님 서거에 즈음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께서 조화와 함께 정중하고 각별한 조의문을 보내주신 데 대해 유족과 문재인 대통령님을 대신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정 실장은 "이희호 여사님은 김대중 대통령님의 평상동지로서 우리 민족의 화합과 협력을 위해 일관되게 노력해 오셨으며, 이에 우리 민족사에서 높이 평가 받고 오래 기억되실 것"이라며 "여사님을 함께 추모하는 것이 우리 민족의 평화롭고 번영된 앞날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는 우리의 다짐을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 실장은 "이희호 여사님은 6.15 남북공동선언 발표 현장에 김 대통령님과 함께 계셨던 분"이라며 "이 여사님은 '그제밤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민족의 평화 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마지막 말씀을 남기시고 우리 곁을 떠났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또 "오늘 국무위원장께서 보내주신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해 주기 위해 먼길을 오신 김여정 제1부부장께도 각별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장례위원회 부위원장인 박지원 의원은 "이희호 여사님께서 하늘나라에 가서도 우리 민족의 평화 통일을 기도하시겠다는 유언을 남기셨는데 여사님의 기도로 오늘과 같은 소중한 자리가 마련됐다"며 "오늘을 계기로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가 조속히 재개되는 것이 김대중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의 바람일 것"이라고 전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