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15 전망] 유통아웃소싱, 합법적·적법성 도급기준 마련 시급

고객사 적법성 기준 관심 높아져…재무건전성·전문성 노력 뒷받침돼야

추민선 기자 | cms@newsprime.co.kr | 2015.01.21 09:23:40

[프라임경제] 유통아웃소싱분야는 박근혜 정부 초기 정책방향에 따른 대형유통사의 무기계약직 전환 추세가 꾸준히 이어진 점이 업계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대형마트 규제 등으로 인한 일자리 축소와 판매아웃소싱 부분에 대한 위장도급 판정 등은 아웃소싱 산업을 위축시키는 결과를 불러온 것.

아울러 지속되는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과 마트에 대한 규제 강화 등으로 대형마트와 지역 백화점들의 성장을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대형마트와 백화점 즉, 고객사의 더딘 성장은 업무를 위탁운영하고 있는 아웃소싱 업계까지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유통아웃소싱업계는 2015년에 시행될 비정규직 종합대책안이 어떠한 형태로 법제화되느냐에 따라 업계의 발전을 결정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 프라임경제

그러나 업계는 이를 계기로 유통분야 적법도급운영에 있어 시스템, 인프라, 노하우를 확보한 기업들은 고객사에 안정적 서비스를 제공해 다수 고객사와 꾸준히 장기계약을 이끌며, 신규계약도 이어가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제언한다.

이외에도 유통 관련 아웃소싱에 대한 합법적 운영과 적법성에 대해 고객사도 관심을 가져 아웃소싱 기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진 점도 변화된 모습도 꼽았다.

특히 지난해 중견 아웃소싱사의 파산사태에 따라 재무구조의 건전성을 확보한 기업에 대해 고객사의 선택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늘어나는 외국인관광객 급증과 한류 영향으로 인해 면세점, 도심 백화점 등은 지속적인 매출 향상이 기대된다. 이에 통역서비스, 안내 등 외국인 관광객에 대한 서비스는 증가할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최성순 케이택맨파워 이사는 "올해 비정규직 종합대책안이 어떠한 형태로 법제화되느냐가 가장 큰 이슈로 떠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비정규직종합대책 정부안을 보면 파견허용직종과 기간에 대해 점차 선진국 형식으로 직종과 기간 모두 완화해야 한다는 방향성을 가졌는데 여기 부응하려면 투명한 경영, 준법경영은 물론 근로자 권익향상과 보호에 더욱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여기 더해 이원익 동양EMS전무는 "4대 용역(보안·시설·미화·주차안내)은 전통적인 도급으로 자리 잡아 정상적인 운영만 하게 되면 적법성에 문제가 없다"고 운을 뗐다.

아울러 "지원서비스나 판촉 등은 합법적 도급기준이 4대 용역에 비해 불확실성이 커 고객사와의 지속적인 개선 노력이 요구됨에 따라 아웃소싱 기업들이 적법성 충족과 운영, 업무 전문성 강화를 위해 부단히 노력해야 한다"고 첨언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