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무료체험 후 자동결제?" 방통위, 유튜브 프리미엄 조사 착수

 

오유진 기자 | ouj@newsprime.co.kr | 2019.02.12 16:41:45

▲방통위가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의 이용자이익 저해행위 여부 조사에 착수했다. ⓒ 방송통신위원회

[프라임경제]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의 이용자이익 저해행위 여부 조사에 착수했다.

방통위는 12일 구글이 제공하는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에 대해 전기통신사업법상 이용자의 이익을 저해하는 행위가 있었는지 사실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유튜브가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를 1개월간 무료체험 하도록 하고 유료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이용자의 가입의사를 명확하게 확인하지 않았으며, 이용자가 알아야 할 중요한 사항에 대해 제대로 고지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방통위는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의 운영실태를 철저히 살펴보고, 이용자의 이익을 저해한 행위가 있을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엄정히 처벌한다는 방침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