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단독] 서대구역세권, 재개발 프로젝트 '확대 발주'

市 투트랙전략 법률검토, 민간투자 로드맵 확대 '새출발'

장귀용 기자 | cgy2@newsprime.co.kr | 2019.02.12 14:08:33

▲서대구역사가 들어설 서대구화물역부지. =장귀용 기자


[프라임경제] 대구산업선 예비타당성(예타) 면제의 영향이 올해 2월중 착공에 들어가는 서대구역사 인근 역세권 재개발 등에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작용하며 활력소를 불어 넣고 있다.   

서대구역사가 들어설 예정인 구 서대구화물역부지는 서대구IC에 인접해 있어 교통체증 뿐만 아니라, 인근 노후화된 건물로 인해 재개발을 통한 도시균형발전에 대한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대구시는 지난해 3월 서대구역세권 개발을 위한 정책연구용역을 대구경북연구원에 의뢰해 진행해 왔으며, 5월부터 권영진 대구시장을 좌장으로 T/F를 구성해 관련 사항들을 점검하고 있는 상황. 

T/F팀은 권 시장 주도로 현재 교통체증이 심각한 서대구역사부지 인근 도로확충과 하·폐수처리장을 통합해 지하화 하는 사업 등을 추진 검토 중이다.  

하·폐수처리장을 통합해 지하화 하는 사업에는 GS건설이 단독으로 사업제안서를 제출한 상황이며, 대구시는 GS건설의 '대구 통합 하·폐수처리장 지하화 민간투자 사업제안서'를 한국개발연구원(KDI)산하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에 검증 절차를 의뢰해 진행 중에 있다.  

GS건설 사업제안서에는 현 북부하수처리장 자리에 달서천·북부하수처리장과 대구염색산단 공동폐수1·2처리장을 통합해, 설계용량기준 30만t의 통합 하수처리장 건립 계획을 담고 있다. 

현재 대구시는 PIMAC검증을 통해 민간기업 투자를 이끌어내 수익형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대구시가 중장기 핵심 사업으로 추진하는 △노후산단 구조고도화 △에코타운 조성 △도시철도 연결사업 연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민간투자를 유치, 대구역사예정지 인근지역을 재개발하는 계획도 수립할 예정이다.

특히 대구시는 이러한 공공·민간투자를 병행한 지역개발을 위해 기존 서대구역세권재개발 정책연구용역을 잠정 중단하고, 법률적 검토와 함께 대구경북개발원에 '서대구역세권 재개발 프로젝트 민간투자 공모사업 로드맵' 연구용역을 새로이 발주했다.

기존 서대구역세권재개발 정책연구용역의 경우 서대구 역사 역세권 주변 하수처리장을 통합하는 것은 물론 녹지개발을 담은 도시재생 중심이었다면 이번에 새로 발주한 '서대구역세권 재개발 프로젝트 민간투자 공모사업 로드맵' 연구용역은 이후 진행될 민간투자 재개발까지 포함해 확대된 부분으로 지역민에게는 더욱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대구시 철도개발과 관계자는 "서대구역세권 개발과정에서 타 지역대비 낙후했던 일대를 전면적으로 재개발하기 위해 도시개발 등 공공투자와 민간투자를 병행하는 계획을 수립 중"이라며 "이러한 공공·민간 병행 개발은 전례가 없어 법률적 검토와 함께 민간투자 로드맵을 구상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한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시 계획대로 공공·민간에 걸친 대규모 투자를 통해 서대구역세권 개발이 진행될 경우, 서대구역은 예타 면제로 급물살을 타고 있는 남부내륙철도·대구산업선과 함께 대구·광주의 '달빛동맹'에서 추진 중인 '달빛내륙철도'까지 연계가 가능하다. 

아울러 이를 통해 교통요지이자 대구 서부의 핵심 경제축으로 발돋움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한편, 인근 이현·비산·평리동 주민들은 대구시의 이러한 정책추진 결과에 지대한 지지를 보내고 있다. 비산동 주민 A씨는 "서대구를 중심으로 대구 서북부는 오랜 기간 정체된 동네였는데, 향후 서대구역세권개발과 함께 동네가 새로운 모습으로 변모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