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백세대란 천수해법] 노후준비가 부족한 40~50대를 위한 다섯 가지 전략

 

한예주 기자 | hyj@newsprime.co.kr | 2019.01.07 16:26:29

[프라임경제] 40~50대는 소득이 가장 높은 시기이지만 자녀교육비, 집 평수 늘리기, 자녀결혼 등 돈 쓸 일이 많아 노후준비를 하는데 장애물이 많습니다.

그래서인지 가구주가 은퇴하지 않은 10가구 중 6가구가 노후준비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노후준비가 '잘 되어 있는 가구'는 8.8%에 불과하며 '전혀 준비 안 된 가구'도 19.3%나 됐습니다.

노후준비가 부족한 40~50대에게 퇴직 전까지 남아있는 기간은 노후준비를 할 수 있는 사실상 마지막 기회입니다. 이때를 놓치면 퇴직금과 집 한 채로 30~40년의 기간을 살아가야 하는 것이죠.

그렇다면 40~50대에 노후대비를 할 저축여력을 어떻게 마련해야 할까요? 최근 NH투자증권은 다음의 다섯 가지 전략을 통해 새로운 인생에 대한 준비를 해야 한다고 소개했습니다,

가장 먼저 배우자의 국민연금을 챙겨야 하는데요. 외벌이 가구는 배우자도 국민연금 임의가입을 통해 국민연금 수령자격을 획득해 '연금 맞벌이'를 해야 한다는 것이죠.

가정주부들의 경우 과거에 직장을 다녔더라도 국민연금 수령조건을 채우지 못한 경우가 많은데요. 배우자의 국민연금 가입기간이 10년 미만인 경우 국민연금에 '임의가입'해 최소한 10년을 채워서 연금수령자격을 획득해야 합니다.

전업주부가 국민연금에 임의가입 해 월 8만9100원의 연금보험료를 20년간 납부하면, 매달 32만4000원의 국민연금을 평생 동안 받을 수 있다고 하네요. 국민연금은 가입기간에 따라 연금액의 차이가 크기 때문에, 본인은 물론 배우자의 국민연금 가입은 빠를수록 더 유리하겠죠?

국민연금만으로 부족한 노후생활비를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서는 사적연금에 가입해 연금수령액을 늘려야 합니다. 세제혜택을 주는 금융상품이 갈수록 줄어드는 상황에서 '연금저축'과 'IRP(개인형 퇴직연금)'의 세액공제 환급은 놓쳐서는 안 될 절세 혜택이죠.

노후준비가 부족한 40~50대는 연금저축과 IRP에 세액공제 한도인 연간 700만원까지 추가납입 해 부족한 노후준비 따라잡기에 나서야 합니다. 40세부터 55세까지 15년 동안 연 700만원씩 적립하면 원금만 1억500만원을 쌓을 수 있어 든든한 노후자금을 마련 할 수 있습니다.

운용수익률이 연 2%라고 가정할 경우 세액공제 연금저축 총액은 1억1633만원으로 불어나는데요. 이를 55세부터 국민연금을 수령할 때까지 10년간 연금으로 인출하면 매달 97만원의 연금을 받을 수 있다고 하네요.

이와 같이 연금저축과 IRP는 50대 중반 주된 직장에서 퇴직 후 국민연금을 수령하기 전까지의 소득공백기에 가교연금으로 활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40~50대가 되면 그 동안 적립해온 퇴직연금 적립금액이 크기 때문에 운용수익률을 높이는데 관심을 가져야 하는데요.

연금은 노후자산 마련을 위한 초장기 상품으로 1%의 수익률 차이가 복리효과로 인해 연금자산의 큰 차이를 만듭니다. 퇴직연금은 근로자가 어떤 제도, 어떤 상품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퇴직할 때 받는 퇴직급여 규모가 달라지는데요.

DB형은 임금상승률이 높은 기업의 근로자에게 유리합니다. 또한 앞으로 승진할 기회가 많은 젊은이들은 장래 승진을 하면 임금이 상승하므로 DB형이 유리하죠. 반대로 임금상승률이 정체됐거나 하락하는 사업장 근로자라면 DC형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한데요.

입사 초기에는 DB형을 선택했다가, 승진가능성이 적어지거나 임금피크 등 임금상승률이 낮아지는 경우 DC형으로 전환하는 것이 유리하죠. 그래서 임금피크제도의 도입이 확산되면 DC형으로 전환하거나 중간정산 퇴직금을 IRP에 이체하는 근로자들이 증가하게 됐다고 하네요.

자녀들이 성장할 때는 집을 넓혀가지만 자녀들이 분가해 부부만 살 때는 주택규모를 줄이거나 부동산 가격이 낮은 지역으로 이사를 고려해 봐야 합니다.

그리고 그 차액을 '즉시연금'과 같은 금융상품이나 '수익형 부동산'에 투자해서 노후 생활비로 활용할 수 있는데요. 주택 다운사이징 만으로도 1~2억원의 여유자금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주택 다운사이징의 대상인 대형아파트의 경우 인구구조가 1~2인 가구 중심으로 변하면서 초대형은 수요가 제한적이므로 가급적 처분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재건축을 추진하고 있는 중대형 아파트는 굳이 서둘러 매각할 필요가 없는데요. '1+1 재건축'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죠.

이는 중대형 1가구를 보유한 조합원이 재건축 때 새 아파트 2채를 받을 수 있도록 한 제도입니다. 큰 집을 나눠 작은 집 2채를 받아서 1채는 자신이 살고 1채는 임대를 놓을 수 있는 것이죠. 잘만 활용하면 중대형 아파트도 노후의 거주 겸 현금흐름 창출 수단으로 탈바꿈 할 수 있는 셈입니다.

또 소득이나 자금 사정, 자녀들의 분가 여부에 따라 주택 다운사이징 계획은 달라집니다. 일반적으로 높은 소득과 자산이 있다면 굳이 다운사이징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데요. 그러나 대형아파트에 살면서 관리비와 재산세가 부담스럽다면 시기에 관계없이 조기 매각이 좋습니다.

그렇다고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을 모두 처분해 수익성에 매달리는 것은 현명한 방법이 아닙니다. 최소한의 거주용 주택을 보유함으로써 마지막 수단으로 '주택연금제도'를 활용해 노후 경제력을 보유할 수 있는 안전장치는 확보할 필요가 있겠죠?

연금이 많은 공무원 등을 제외하면 대다수 사람들은 주된 직장에서 퇴직할 때 은퇴할 만큼 연금소득이나 금융자산을 충분히 모으지 못합니다. 소득의 근간이 되는 것은 인적 자산, 금융자산, 주택자산 등인데요.

퇴직 후에 새 출발을 할 때가 되면 인적자산의 가치는 크지 않고 금융자산과 주택자산이 대부분을 차지하게 됩니다. 사라져가는 인적자산의 가치를 다시 높이기 위해서는 45~55세를 전후해 재교육 등을 통해 자신의 인적자산에 투자할 필요가 있죠. 인적자본에 대한 투자는 현직에 더 오래 있기 위해서도 필요하지만 현직을 나와 인생 이모작을 할 때도 필요합니다.

퇴직 후라도 2~3년이면 자신의 인적자산을 새로 만들 수 있는 기간인데 여기에 투자를 게을리 하고 생계형 소자본 창업을 시작하려는 사람도 있는데요. 만약 퇴직 이전에 미리 준비하지 못했다면 주된 직장에서 퇴직 후에 3년 정도 집중 투자를 해도 늦지 않습니다. 방송통신대학교나 한국폴리텍대학의 관심 있는 학과에 편입해 새로운 기술을 배우며 경쟁력을 높이는 것도 방법이겠죠?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