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인터뷰] "취업포털 최초 잊혀질 권리 도입" 김시출 MJ플렉스·MJ피플 대표

소비자 디지털 주권 보호 앞장…다양한 취업 서비스로 일자리 창출

박지혜 기자 | pjh@newsprime.co.kr | 2018.10.30 17:27:16

[프라임경제] 최근 연인 사이의 '리벤지 포르노'가 논란이 되면서 '잊혀질 권리'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어릴 때 철없이 쓴 글이나 찍었던 사진, 동영상 등이 나중에 인생이 망가질 정도로 타격을 줄 수 있다. 어렸을 때 쓴 이력서도 마찬가지다. 이력서가 계속 방치되면 주민등록번호, 이메일 주소가 도용될 위험도 있다. 이에 미디어잡·디자이너잡은 디지털 소멸 원천특허 보유사인 '달'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취업포털 최초로 잊혀질 권리 시스템을 도입했다. 

▲김시출 MJ플렉스·MJ피플 대표. 김 대표는 임직원 역량 강화를 위해 매월 독서토론회를 열고 있다. = 박지혜 기자


미디어잡·디자이너잡을 운영 중인 김시출 MJ플렉스·MJ피플 대표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하는 일이지만, 소비자들의 디지털 주권 보호를 위해 선도적으로 잊혀질 권리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말했다. 

미디어잡·디자이너잡 사이트 내 게시글 자동 삭제는 물론, 채용을 위해 온라인에 등록하는 개인 정보, 이력서, 포트폴리오 등 첨부 파일의 수명도 관리할 수 있다. MJ플렉스·MJ피플은 10월부터 인터넷 게시물 자동 삭제 관리 솔루션인 '디지털 에이징 업로더'를 인재 채용 시스템에 적용했다. 

MJ피플은 구인구직 플랫폼을 바탕으로 미디어잡, 디자이너잡, 돌보미닷컴 등 전문 취업포털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MJ피플의 패밀리회사 MJ플렉스는 인재파견, 아웃소싱, 헤드헌팅, 채용대행 등 취업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온오프라인 취업 매칭 서비스 제공

취업난 속에서도 MJ피플은 온라인, MJ플렉스는 오프라인으로 다양한 취업 매칭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김 대표는 "급여를 비롯한 조건이 더 나은 기업을 선별해 추천하고, 구직자의 이력서, 자기소개서를 첨삭 지도해 주고 모의면접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2년 비정규직은 3개월, 1년마다 인터뷰를 하고 퇴사 한 달 전 어떤 곳으로 이직할지 상담해준다. 방송사 기술 분야에서는 경력을 쌓아 정규직으로 채용된 사람도 있다. 전체적으로 관리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파견 외에 취업상담프로그램도 실시한다. 서울에 있는 구직자들은 취업상담을 쉽게 받을 수 있지만, 지방에 있는 구직자들은 상담 한 번 받기도 쉽지 않다. 이에 집 근처까지 찾아가는 취업상담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1년 동안 6회 진행하며 1년 안에 취업을 못 하면 100% 환급해준다. 2회만 하는 단기 상품도 있어 지방에 사는 구직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임직원 전문성 강화" 교육·학비 지원

MJ피플은 개인의 취업준비에서 나아가 취업, 전직, 경력관리, 재취업 그리고 은퇴 후 설계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한 라이프사이클 시스템을 제공하기 위해 임직원 HR전문성을 강화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높이 평가받아 지난 7월 2018 대한민국 글로벌브랜드대상 시상식에서 '채용대행부문'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사업을 하면서도 경영자과정을 들으면서 끊임없이 공부하고 있다"며 "임직원들이 전문성을 높일 수 있도록 개인적으로 공부하는 것을 적극 권장한다"고 강조했다. 

임직원을 대학에 보낸 적이 있고 편입할 때 50% 학비를 지원한 적도 있다. 또한 휴넷, 서울상공회의소 등에서 교육을 무료로 들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교육 지원뿐만 아니라 매월 대표가 직접 참여해 독서토론회를 열고, 월례조회 때 임직원들이 책을 구매할 수 있도록 도서상품권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자격증 취득도 권장하고 있어 HR매니저의 90%가 인재파견지도사 자격증을 갖고 있다.

김 대표는 "개인이 발전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개인의 역량을 와인을 담는 오크통과 비교했다. 와인을 감싸는 테두리 하나가 없거나 반밖에 없으면 와인이 반밖에 차지 않는다. 이처럼 누구 하나 역량이 부족한 사람이 있으면 가르치느라 다른 사람들이 일을 다 하지 못한다는 것. 

그는 "자율적으로 열정 갖고 공부하는 직원들로 거듭났으면 좋겠다"며 "워라밸은 회사와 내가 경제적으로 독립해야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개인과 회사가 같이 성장해야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상장 목표' 성장성 있는 앱 개발 박차

1996년 PD로 근무할 때 만든 개인회사로 시작해 얼마 전 창립 22주년을 맞이한 김 대표는 상장해보는 것이 꿈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결산 때 MJ플렉스는 매출 270억여원을 기록했고, 신용등급도 BBB+를 받으면서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상장을 위해 김 대표는 성장성 있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배달의 민족이나 야놀자 같은 성장성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만들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면서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이 목표다.

그는 "상장이 되면 직원들이 사원 주주도 돼볼 수 있고 더 중요한 것은 공개적으로 투명해 좋은 인재들이 많이 들어올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개인적으로는 학위를 취득하면 강의를 하거나 아들과 봉사활동을 하면서 보람차게 보내고 향후 창립 25주년을 멋지게 맞이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