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文,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 면담

양국 관계 발전방향 및 한-아세안 협력 방안 논의

김경태 기자 | kkt@newsprime.co.kr | 2018.07.12 15:01:23

[프라임경제] 15년만에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싱가포르 대통령궁 이스타나에서 할리마 야콥 대통령이 주최한 공식 환영식에 참석했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한 문재인 대통령이 공식 환영식에서 싱가포르 의장대 사열을 받고 있다. ⓒ 청와대


환영식에서는 △양국 정상간 인사 교환 △양국 국가 연주 △의장대 사열 △방명록 작성 △양국 수행원과의 인사 교환 등이 진행됐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할리마 대통령과 30분간 면담하고 양국이 1975년 수교 이래 자유롭고 개방된 경제, 역내 평화와 안정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협력을 심화·발전시켜 왔음을 평가했다. 

또 양국관계 발전 방안 및 한-아세안 협력 방안, 그리고 한반도 정세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아울러 한국이 지난 2005년 아시아 국가 가운데 최초로 싱가포르와 자유뮤역협정(FTA)을 체결했고, 싱가포르는 아세안 국가 중 우리의 2위 교역국이자 1위 대한(對韓) 투자국으로 양국 간 견실한 경제 협력이 이뤄지고 있음을 평가했다. 

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우수한 기술력과 인적 자원을 잘 접목해 △첨단제조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핀테크 △바이오·의료 등의 첨단 분야에서 공동연구와 기술·형험 공유 등에 대한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가 올해 아세안 의장국의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한다"며 "싱가포르와 긴밀히 협력함으로써 '한-아세안 협력을 실질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가 한 달 전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함으로써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향한 여정에 큰 공헌을 했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에 할리마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을 환영하면서 "싱가로프가 올해 아세안 의장국으로 추진 중인 사업과 신남방정책 사이의 시너지 효과를 모색해 한-아세안 협력을 함께 증진해 가자"고 우의를 다지며 "앞으로도 계속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하고 협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