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편의점협회 "최저임금 인상? 7만 편의점 휴업"

최저임금 동결·업종별 차등화 재논의 요구

추민선 기자 | cms@newsprime.co.kr | 2018.07.12 14:25:15

[프라임경제]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이하 편의점협회)가 최저임금 업종 차등화를 재논의해 달라고 촉구하며,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7만여 편의점 동시 휴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2일 편의점협회는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2019년도 최저임금 인상 추진과 관련한 우리의 입장'을 발표했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12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저임금 업종 차등화를 재논의해 달라고 촉구했다. ⓒ 뉴스1


편의점협회는 "현재 인건비도 버거운 상황에서 다시 최저임금을 올리면 운영에 한계가 이르러 점주들은 범법자가 될 수밖에 없고, 폐업이 불가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미 올해 최저임금의 7539원 인상으로 편의점 점주들은 아르바이트보다 적은 수익으로 연명하거나 폐업이 속출하고 있다. 하반기부터는 잠재적 폐업점포의 연쇄 폐업이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이날 회견에서 편의점협회는 △최저임금 동결 △신용카드 수수료 구간 5억원에서 7억원으로 확대 △최저임금 업종별차등화 재논의 등을 요구했다.

특히 편의점 업계는 영세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정부가 정책적 배려를 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편의점협회는 "업계가 총체적 위기에 처해 있는데도 정부는 △비현실적인 일자리 안정자금 △최저임금 산입범위 조정에서 소상공인 혜택 배제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 부결 △근로기준법의 5인 미만 사업장 확대적용 추진 등 오히려 소상공인들을 옥죄는 정책을 진행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한편 이들은 13일 최저임금 결정을 보고 7만의 편의점이 단결해 정부 정책을 요구하는 호소문과 현수막 등을 걸고 전국 동시 휴업도 추진할 계획이며 경제단체 등과 연대해 대정부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