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통 3사 '5G 글로벌 표준' 완성 주도

5G 상용화 위한 네트워크 구축에 가속도 붙어

오유진 기자 | ouj@newsprime.co.kr | 2018.06.14 17:55:17

▲이통 3사가 '5G 글로벌 표준' 완성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

[프라임경제] 국내 이동통신 3사가 14일 LTE 망과 연동하지 않고 5G 망만을 이용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제표준을 마련했다.

이동통신 3사는 이날 미국 미국 샌디에이고 라호야에서 열린 제80차 3GPP 총회에서 글로벌 통신회사 및 장비회사, 단말기 제조회사 등 50여개사와 협력해 5G 글로벌 표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5G 글로벌 표준은 LTE 망과 연동하지 않고 5G 네트워크만을 이용해 5G 데이터를 전송하는 데 특화된 순수 5G 기술이다. 이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기존 네트워크(LTE)와 5G 기술 융합으로 성능 발휘하는 데 주안점을 둔 5G NSA(Non-Standalone) 표준을 포함한다.

이번 5G 글로벌 표준 수립에는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주도적 역할을 수행했다.

SK텔레콤은 △빔포밍, 대용량 다중입출력 장치 등 전파 송·수신 기술 △네트워크 가상화 △대용량, 초저지연 데이터 전송 기술 등 5G 핵심 기술을 3GPP 회원사에 공유했다.

KT는 NSA와 SA 기술을 모두 포함하는 '평창 5G 규격'을 개발한데다, 5G 셀간 고속 이동성(핸드오버)을 요구하는 지역에 최적화된 망 설계와 운용을 통한 끊김 없는 5G 서비스를 제공했다.

LG유플러스는 △국내 LTE 주파수와 5G 주파수간 조합 승인 △디바이스 기술기준 제안 △5G 주파수간 연동 제안 등 5G 상용화를 위해 애썼다.

이동통신 3사는 이번 글로벌 표준 수립을 통해 5G 상용 단말·장비 및 네트워크 구축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