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천천히 돌아가는 한반도 평화 시계…관련株 투자 시 경계"

중국형 점진적 개혁개방 유력, 수혜주 단기 성과에 대한 과대해석은 주의 필요

백유진 기자 | byj@newsprime.co.kr | 2018.04.17 15:16:26

[프라임경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번 회담이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이나 효과에 대해서는 장기적으로 바라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7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형률 교보증권 연구원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따른 단기적 성과에 대한 과대해석은 자제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 "시장에서는 평화선언이 나오게 되면 금방 통일될 것처럼 말하겠지만 북한의 개혁개방 이후 실제 경제 성장을 체감할 수 있을 때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 이유는 전체주의에서 민주주의, 공산주의에서 자본주의로 변화하는 북한의 체제전환이 중국, 베트남과 같이 점진적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는 것이 교보증권 측 분석이다.

특히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경제적 지원 등을 받아야 한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북한은 중국형 개혁개방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이다.

김 연구원은 "중국과 베트남의 경우 개혁개방시점 당시 1인당 GDP(국내총생산)가 각각 978달러, 929달러에 그쳤다"며 "사회주의 체제가 경제성장에 걸림돌이라는 것을 깨달은 것이 경제 개방의 시발점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의 경우 사회주의 체제변화를 최소화한 상태에서 경제를 개발하다보니 상당한 시행착오를 겪었다"며 "개혁개방에 약 40년의 시간이 걸렸고 현재도 진행선 상에 있는 상태"라고 진단했다.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김형률 교보증권 연구원이 '한반도 평화무드와 환경 변화에 따른 투자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프라임경제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현재까지 펼쳐온 파격적 행보를 경제분야에서도 보여줄 것인가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짚었다.

김 연구원은 "김정은 위원장은 현재까지 체제 보장을 위해 핵개발 등에 집중해왔지만 체제 보장이 유지된다면 경제 성장에 드라이브를 걸 가능성이 크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만약 이번 정상회담에서 상징적 결실을 얻게 된다면 개혁개방이 느리게 진행될 것"이라며 "변화가 시작됐다는 점은 긍정적이나 변화 결실을 위해서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때문에 이번 회담 내용에 불가침협약, 평화정착 등 추상적 평화선언만 있다면 투자환경의 실질적인 변화는 없을 것이라는 게 김 연구원의 주장이다. 

그는 "재정적 언급 있다면 실물 경제에 영향 있을 것이나 그런 결정을 쉽게 낼 수는 없을 것"이라며 "대북수혜주에는 관심을 가져야 하겠지만 투자 시 이들 산업의 변화는 굉장히 느린 속도로 진행된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고 첨언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