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BPA, 부산항 IoT 구축 위한 MOU 성사시켜

부산항 IoT 서비스 경쟁력 업그레이드 기대

서경수 기자 | sks@newsprime.co.kr | 2017.03.15 07:28:16

[프라임경제] 부산항만공사(BPA)는 14일 오후 3시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회의실에서 부산항 사물인터넷(IoT) 구축을 위해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롯데정보통신, 케이엘넷과 공동으로 스마트 항만 초석을 마련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부산지역 IoT 창업생태계 물류 Living Lab 구축을 위한 공동 협력을 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앞으로 이들 기관은 물류 Living Lab 연구 결과 공유 및 구축 자문과 지원, 물류 Living Lab 대외 홍보와 안정화, 스타트업 사업화 지원 등에 대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참여 기관별 역할은 롯데정보통신에서 물류 Living Lab 대상 선정 및 사업재원 출연 등 사업을 총괄하고 부산창조센터는 공모과제 소요비용을 집행 및 정산한다. 또 실증기관인 BPA 및 케이엘넷은 물류 Living Lab 실증공간 제공 및 구축 운영을 지원한다. 

부산항만공사는 이러한 IoT 기술을 적극 활용해 컨테이너 차량 위치정보, 운송 중 온·습도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구축·실증하고, 향후 추가 서비스 개발을 통해 지속적인 부산항 IoT 서비스를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IoT 전문 노하우를 가진 롯데정보통신 및 항만물류 IT 전문 업체인 케이엘넷과 부산지역 항만물류 IoT 플랫폼 기술개발과 이에 적용할 수 있는 IoT 서비스를 개발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부산항 해운항만 IoT 사업에 부산을 중심으로 확산할 수 있는 물류 IoT 서비스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라임TV

+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