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구시, 미술시장 '2015대구아트스퀘어' 개장

11월4일~8일. 엑스코에서 개장

윤요섭 기자 | ysy@newsprime.co.kr | 2015.11.02 10:13:50

[프라임경제] 지역 최대의 미술시장인 대구아트스퀘어가 11월4일부터 8일까지 엑스코에서 열린다.

이번 대구아트스퀘어는 국내외 7개국 105개 화랑들이 참가해 700여명의 작품 4500여 점이 전시·판매되는 '대구아트페어'와 40세 미만 청년 작가들의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작품 250여 점을 소개하는 '청년미술프로젝트'로 구성된다.

올해 제8회를 맞아하는'대구아트페어'에는 한국, 미국, 독일, 프랑스, 중국, 일본, 싱가폴 등에서 105개 화랑이 참여하며, 해외 화랑으로는 일본의 갤러리 코션(GALLERY CAUTION)과 아트 컬렉션 나카노 등 4개 화랑, 싱가폴의 갤러리 하이터스와 아트태그 서클 등 2개 화랑, 미국의 에이브 파인 아트 뉴욕 갤러리, 독일의 보데 갤러리, 프랑스의 아트 윅스 파리 서울, 중국의 린 파인 아트 갤러리가 참가한다.

이와 더불어 곽훈, 백남준, 이강소, 이배, 이이남, 최병소를 비롯한 국내 유명 작가들의 작품은 물론, 데니스 오펜하임, 마르크 샤갈, 살바도르 달리, 요시토모 나라, 쿠사마 야요이 등 다양한 해외작가들의 작품이 일제히 선보인다.

▲LABELGREEN(Min Kim Park), Photography, Inkjet Print 2015 청년미술프로젝트. ⓒ 대구시

아울러, 국내.외 미술 경향과 흐름을 보여주기 위해 대구아트페어에서는 4개의 특별전을 기획하고 있다. 재외작가 '권순철'전, 일본 RED DOTⅣ '온라인 아트 미디어 콜라보레이션', '생명의 순환'전, 아디다스 특별전 '올 인 에이(all in A)' 등의 특별전이 선보인다.

청년작가들의 독창적인 작품을 선보이는 '청년미술프로젝트'에는 한국을 비롯해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스위스, 헝가리, 대만,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9개국 50명(해외 12명, 국내 38명)의 청년 작가들의 작품 250여 점이 전시된다.

이번 청년미술 프로젝트에서는 '너와 나, 반짝이는 세상 The Twinle World'라는 주제로 회화, 조각, 설치, 영상 등 현대미술의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하는 국내.외 젊은 작가들의 개성 있는 작품들을 한자리에 전시해 현대미술의 다양성과 참신함, 젊은 작가들의 과감한 실험들을 선보인다.

작년 청년미술프로젝트는 청년작가들의 실험적, 파격적인 작품이 주를 이뤘다면, 이번 청년미술프로젝트에서는 청년작가들의 타인과의 소통과 작가간의 협업 등 상호작용을 통한 작품들이 선보인다는 것이 특징이다.

대구아트스퀘어는 미술시장 형성을 위한 '대구아트페어'와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작품을 시민들에게 소개하는 '청년미술프로젝트'를 하나로 묶어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도록 같은 장소와 시기에 동시 개최함으로써 미술인구의 저변확대와 신진작가 발굴에 기여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아트스퀘어가 국제적인 미술시장으로 성장하길 바라며, 청년 작가들에게는 예술적 꿈과 희망을 키우는 기회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3일 오후 5시에 개최되는 개막식에는 국내외 화랑관계자, 청년작가 등 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