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목포수산식품지원센터 '빛 좋은 개살구'로 전락한 까닭은?

연구장비 62억원, 매년 운영비로 혈세 7억원 재정 부담

나광운 기자 | nku@newsprime.co.kr | 2013.04.11 09:52:47

   목포수산식품지원센터 조감도 ⓒ목포시청  
목포수산식품지원센터 조감도 ⓒ목포시청

[프라임경제] 전남 목포시가 지역 특산 수산물 상품 연구 개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를 목적으로 건립한 목포수산식품지원센터가 연구장비 구입과 운영비 부담으로 건물을 지어놓고도 운영에 들어가지 못하는 등 애물단지로 전락해 비난을 사고 있다.

목포시에 따르면 연산동 옛 환경사업소 부지 내에 위치한 목포 수산식품지원센터가 지난 2010년 6월 착공에 들어가 1년여만에 지난해 6월 222억여원을 들여 연면적 6638㎡ 규모에 연구동과 생산동으로 건립됐다.

시는 당초 수산식품지원센터를 서남권의 풍부한 해양수산자원을 활용, 부가가치가 높은 고기능 수산 식품 개발을 목적으로 사업을 추진했다.

시는 수산 식품지원센터를 식품 위생에 필수조건인 식품의약품안전청 기준에 들어맞은 우수의약품제조관리기준(GMP)과 식품위해요소 중점관리기준(HACCP) 시설과 함께 최신 장비를 갖출 계획을 세웠다.

이곳에서는 고기능 수산 식품의 연구와 웰빙식품 및 브랜드 상품을 개발하고 식품 안정성 검사, 창업지원 및 기술이전을 통해 관련 산업을 육성해 나가는 식품산업의 핵심 구실을 하도록 할 계획이었다.

목포시는 센터가 완공되면 수산 식품산업이 신성장 동력사업의 핵심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다는 복안이었다.

그러나 건물을 완공하고도 시는 운영비와 연구시설 구입비가 없어 센터운영을 하지 못하고 있다.

시는 센터 운영을 위해 20여명의 인원이 필요하며 인건비 등을 감안할 때 매년 6억~7억원의 예산이 필요하다. 또, 수산식품 개발을 위해 연구장비 구입비 62억원이 필요하지만 예산이 없어 구입하지 못하고 있다.

시는 당초 자체 운영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했지만 예산 부담으로 전남도 연구기관에 위탁관리하는 계획으로 선회했다. 그러나 도에서도 연구장비 구입과 운영비 부담으로 위탁관리에 어려움을 호소해 현재까지 위탁운영에 결정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시는 이곳에 전남도 해양수산과학원목포지소와 수산물 안전성검사센터를 운영하고 있지만 상주 직원도 없이 건물을 거의 비워두고 있다.

이에 대해 목포시의회 A의원은 "시가 막대한 예산을 들여 건물만 짓고 예산이 없어 운영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사업을 추진할 때부터 예산 운영 등에 대한 세밀한 검토없이 막무가내로 추진한 탓"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국비 지원 사업이 대부분 지방비 부담을 원칙으로 하고 있어 국가사업을 유치할때도 운영비 등을 검토하여 목포시 예산 실정에 맞게 사업을 추진해야할 것"이라며 "현재 서남권청정에너지기술연구원도 운영비 부담에 대한 철저한 분석없이 유치해 놓고 현재 매년 수억원씩 부담해야할 운영비를 걱정해야할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목포시 관계자는 "센터를 건립하는 과정에서 전남도에 이와 유사한 기관이 있어 만약 연구장비 등을 구입할 경우 중복 투자될 가능성이 있어 예산 투자의 효율성을 살리고 전남도 전문기관에 위탁관리를 맡겨 초기 운영의 위험부담을 줄일 수 있게 추진하고 있으며 건물을 지어놓고 방치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