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즐겨찾기 추가
2020.01.20 (Mon)
中文
日文
English
기사제보
로그인 회원가입

    자본시장

  • 금융
  • 증권
  • 경제

    산업

  • 자동차
  • 기업
  • 테크
  • 생활건강

    부동산

  • 정책
  • 분양
  • 기업

    아웃소싱

  • 기업/인터뷰
  • 컨텍센터
  • HR서비스
  • 입찰
  • 아웃소싱 일반

    정치사회

  • 정치
  • 사회
  • 인사/부음/동종

    오피니언

  • 기자수첩
  • 칼럼
  • 기고

    좋은이웃

  • 기업
  • 정부/지자체
  • 사람들
  • 사회적기업
  • 협동조합

    지역

  • 정치
  • 사회
  • 경제
  • 문화
  • 칼럼
  • 포토뉴스
  • 공지

    우리모두뉴스

예탁원 노조 '사장 재공모' 주장…"낙하산 인사 취소하라"

이명호 수석전문위원 유력 후임…노조 반발

[프라임경제] 한국예탁결제원(사장 이병래) 차기 사장 인선이 순조롭지 않을 전망이다. 예탁원 노조가 낙하산 인사 반대를 외치며 '사장 재공모'를 주장하고 있기 때문.

image
한국예탁결제원 서울사옥 앞. ⓒ프라임경제

16일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예탁원 지부는 제해문 위원장 명의의 성명서를 내고 "사장 공모 절차에 대한 모든 과정 및 정보에 대한 접근이 차단된 채, 낙하산 인사의 사장 만들기를 위한 절차가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있다"며 강력 반발했다. 

예탁원 임추위는 오는 29일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사장 후보를 추천한다. 주총 의결과 금융위 승인을 거쳐 사장이 최종 선임된다.

현재 후보자 가운데는 △행정인사과장 △자본시장조사 심의관 △구조개선정책관(국장) 등을 거친 '금융위 관료 출신' 이명호 수석전문위원이 가장 유력한 후임으로 거론되는 상황.

이에 노조는 "엄연히 임원추천위원회라는 별도의 중립적 공식기구를 구성했음에도, 금융위원회의 사인에 따라 관료 출신 특정인을 낙하산 사장으로 내리꽂는 상황"이라며 "사장 내정을 취소하고 재공모를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예탁원은 역대 사장 대부분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 및 금융위원회(이하 금융위) 등 정부 관료 출신이 맡아오며 대표적 '관피아 공기업'으로 불린다. 

실제 내부 출신이 사장 자리까지 오른 적은 한 차례도 없으며, 이전 이병래 사장 또한 기재부와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을 거쳐 금융위 등에서 요직을 역임한 바 있다.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네티즌 의견

닉네임
비밀번호
(300자 이내 / 현재 0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