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즐겨찾기 추가
2020.01.20 (Mon)
中文
日文
English
기사제보
로그인 회원가입

    자본시장

  • 금융
  • 증권
  • 경제

    산업

  • 자동차
  • 기업
  • 테크
  • 생활건강

    부동산

  • 정책
  • 분양
  • 기업

    아웃소싱

  • 기업/인터뷰
  • 컨텍센터
  • HR서비스
  • 입찰
  • 아웃소싱 일반

    정치사회

  • 정치
  • 사회
  • 인사/부음/동종

    오피니언

  • 기자수첩
  • 칼럼
  • 기고

    좋은이웃

  • 기업
  • 정부/지자체
  • 사람들
  • 사회적기업
  • 협동조합

    지역

  • 정치
  • 사회
  • 경제
  • 문화
  • 칼럼
  • 포토뉴스
  • 공지

    우리모두뉴스

최호식 전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2심도 '집유'

[프라임경제]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기소된 최호식 호식이두마리치킨 전 회장이 2심에서도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1-2부(이수영 김동현 이성복 부장판사)는 16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최 전 회장에게 1심과 동일하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최 전 회장은 2017년 6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일식집에서 여직원과 식사 중 강제로 신체접촉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와 관련, 최 전 회장은 "직원 격려 차원에서 단 둘이 식사를 한 것"이라며 "식당에서 신체 접촉이 있었지만 강제성은 없었다"고 혐의를 부인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진술 중 주요 내용이 일관되고 구체적이라며, 최 전 회장이 피해자의 자유의사를 제압하기에 충분했다고 판단해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이와 같은 선고를 내렸다.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네티즌 의견

닉네임
비밀번호
(300자 이내 / 현재 0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