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즐겨찾기 추가
2020.01.20 (Mon)
中文
日文
English
기사제보
로그인 회원가입

    자본시장

  • 금융
  • 증권
  • 경제

    산업

  • 자동차
  • 기업
  • 테크
  • 생활건강

    부동산

  • 정책
  • 분양
  • 기업

    아웃소싱

  • 기업/인터뷰
  • 컨텍센터
  • HR서비스
  • 입찰
  • 아웃소싱 일반

    정치사회

  • 정치
  • 사회
  • 인사/부음/동종

    오피니언

  • 기자수첩
  • 칼럼
  • 기고

    좋은이웃

  • 기업
  • 정부/지자체
  • 사람들
  • 사회적기업
  • 협동조합

    지역

  • 정치
  • 사회
  • 경제
  • 문화
  • 칼럼
  • 포토뉴스
  • 공지

    우리모두뉴스

韓 조선업계, 일본과 무역 갈등에도 '이상무'

현대중공업, 일본 민간 해운사 발주 물량 6척 중 3척 수주

[프라임경제]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로 촉발된 양국 간 무역 갈등에도 한국 조선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미비한 모양새다.

image
대우조선해양이 지난해 수주한 초대형 가스운반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 대우조선해양

15일 업계에 따르면, 일본 민간 해운사 니센 카이운(Nissen Kaiun)이 지난해 현대중공업에 초대형 가스운반선(이하 VLGC) 3척을 발주했다.

현대중공업 수주에 성공한 선박들은 니센 카이운이 지난해 초와 말에 발주한 물량으로 각각 1척과 2척, 총 3척이다.

특히 지난해 말 수주한 2척은 당초 일본 미쓰비시중공업과 가와사키중공업에 발주했던 물량이지만 현대중공업이 건조하게 됐다는 점에서 한국 조선업계 기술력이 일본 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면을 방증하는 사례로 해석된다.

니센 카이운은 지난해에만 VLGC을 총 6척 발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IMO 2020'에 따라 오래된 가스 운반선을 최신 친환경 가스 운반선으로 교체하는 작업의 일환이다. 

IMO는 올해 1월1일부터 선박 연료의 황산화물 함유량을 3.5%에서 0.5% 이하로 낮추도록 규제 중이다. 이에 니센 카이운이 현대중공업에 발주한 VLGC는 스크러버(scrubber, 탈황장치)를 장착하는 모델이 될 전망이다.

이번 일본 해운사 발주 물량 수주는 현대중공업에게 남다른 의미를 지니고 있다. 업계 패권 경쟁을 펼치고 있는 일본이 한·일 무역 갈등 여파로 한국 조선업계에 많은 영향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팽배했기 때문.

실제로 일본 조선업계는 한국조선해양(현대중공업그룹 조선부문 중간지주사)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반대 입장을 노골적으로 내비쳤다.

앞서 일본은 2018년 한국 정부의 조선업 구조조정 대책으로 일본 조선산업에 피해가 발생했다면서 세계무역기구(WTO)에 정식 제소했다.

또한 일본 조선산업을 대변하는 일본조선공업회(IHI)는 양사 합병에 반대 입장을 내비친 바 있다.

사이토 다모쓰 일본조선공업회 신임 회장은 지난해 6월 취임 회견에서 "압도적인 조선 그룹이 탄생하는 것은 매우 위협적이다"며 "각국 공정거래위원회가 이를 그냥 지켜보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현대중공업은 현재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EU △싱가포르 △카자흐스탄 등 총 6개국에 기업결합 심사 신청을 냈다. 이번 심사 신청에서 6개국 중 한 곳이라도 반대하면 합병은 무산되는 구조로, 카자흐스탄에서 첫 승인을 받은 상태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와 관련 "모든 심사는 각 경쟁당국의 기준에 맞춰 잘 진행되고 있다"며 "문제없이 승인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듯 일본은 한국과의 무역 갈등뿐 아니라 '2년 연속 수주실적 1위'를 달성한 한국 조선업계를 향한 견제를 지속해 온 바 있다.

하지만 일본은 한국과의 갈등 양상 속에서 글로벌 신조시장서 기술력을 앞세운 한국 조선업계 손을 뿌리치기에는 '득 보다 실이 더 크다'고 판단 내린 것으로 보인다.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네티즌 의견

닉네임
비밀번호
(300자 이내 / 현재 0 자)